• [일본 대지진]후쿠시마 원전폭발 유럽의 선택은?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2445, 2011.03.16 09:27:29
  • 지난 11일 오후 일본 북동부에서 발생한 규모 9.0의 강진과 지진해일(쓰나미)로 인해 사상자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가고 있다.

    또 후쿠시마 원전이 잇따라 폭발해 방사능이 유출됨에 따라 세계 각국에서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특히 유럽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16일 기후변화행동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12일 독일 남부에서는 수만명의 사람들이 반핵 시위에 나섰다. 이날 시위에는 일본 대지진 이후 5만명이 넘는 인파가 몰려들었다고 한다.

    시위대는 네카베스트하임 원전에서 슈투트가르트까지 인간 사슬을 만들고 독일 정부에 원자력 발전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내 17개 원전의 수명을 기존의 폐쇄 일시보다 12년 연장하면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이번 사태로 메르켈 총리가 지금까지와 같은 입장을 취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사회민주당과 녹색당은 독일의 다수 원전이 항공기 충돌이나 지진을 견딜 수 없다는 점을 들어 원자로 수명연장정책의 폐기를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탈리아는 G8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원자력발전을 하지 않고 있는 나라다. 그러나 베를루스코니 총리는 최근 총 에너지 소비량의 4분의 1가량을 원전 건설을 통해 충당할 계획을 발표했다.

    이탈리아도 일본처럼 지진 발생위험이 상당히 높다. 국민들이 향후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 주목된다.

    영국 정부는 사태의 추이를 조용히 모니터링하고 있는 눈치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함께 원전 폭발의 원인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노후 원자로를 대체할 신규 원전 10기 건설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태가 가져올 부정적인 영향을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기후변화행동연구소 관계자는 "체르노빌 원전사고 25주기를 몇 주 앞둔 시점에서 이번 사태가 유럽의 에너지정책에 미칠 파장은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태의 전개추이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11.13.16, 뉴시스, 배민욱 기자) 원문보기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about06/14124/300/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47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679 2011.03.02
47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247 2011.03.04
47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710 2011.03.08
47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447 2011.03.08
47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519 2011.03.10
47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181 2011.03.10
47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961 2011.03.10
47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237 2011.03.1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445 2011.03.16
47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145 2011.03.16
46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975 2011.03.22
46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378 2011.03.22
46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435 2011.03.23
46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567 2011.03.23
46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428 2011.03.28
46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180 2011.03.28
46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373 2011.03.29
46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854 2011.03.31
46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215 2011.04.01
46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221 2011.04.04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