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CCA 카드뉴스 #79] 지구온난화 수준은 누적탄소배출량과 선형 관계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175, 2021.08.21 23:27:55
  • AR6-TCRE.png

     

    2010–2019년 연평균 CO₂ 배출량은 약 403억 톤(화석연료 연소와 시멘트 생산 344억톤 + LULUCF 59억톤)이었습니다. IPCC 제1 실무그룹의 6차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까지 전지구표면기온이 1.26°C(1.12–1.37°C) 상승했습니다. 즉, 0.24°C 더 상승하면 산업화 이전보다 1.5°C 더 뜨거워집니다. 탄소예산이 약 5300억톤(≈ 0.24/0.45 × 1000 GtCO₂)밖에 남지 않습니다. 우리가 지난 10년 수준으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면 약 13년(≈5300/403) 동안, 즉 2033년까지 탄소예산이 고갈됩니다.
    그래서 IPCC 제1 실무그룹은 우리가 어떤 경로로 가도 2030년대 상반기 즈음에 지구온난화 1.5°C 억제선을 넘을 수밖에 없게 됐다는 비관적인 전망을 하였습니다. 더 자세히 말씀드리면 중간값 기준으로 SSP1-1.9는 2034.5년(2025–2044년), SSP1-2.6는 2032.5년(2023–2042년), SSP2-4.5는 2030.5년(2021–2040년), SSP3-7.0는 2030.5년(2021–2040년), SSP5-8.5는 2027.5년(2018–2037년)이 1.5°C 돌파 시기입니다.
    이산화탄소 1톤, 1kg도 덜 배출하도록 애써야 하겠습니다. 참고로, 우리 국민은 2010–2019년에 일인당 연평균 CO₂ 11.8톤을 배출했습니다. 정부와 국회에서 논의하는 수준(2030년까지 2018년의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35퍼센트 이상 감축)과 비슷하게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35% 감축한다면, 우리는 앞으로 10년 안에 일인당 연평균 CO₂ 배출량도 4톤 이상 줄여야 합니다. 지금 당장 우리의 일상과 경제활동의 어디에서 얼마나 줄일 수 있는지 고민하고 실천을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참고자료: Friedlingstein, P. et al. (2020). Global Carbon Budget 2020. Earth System Science Data, 12(4), 3269–3340.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news04/759805/e0e/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38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24 2021.09.27
38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78 2021.09.24
38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38 2021.09.24
37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39 2021.09.19
37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6 2021.09.13
37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9 2021.09.10
37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9 2021.09.03
37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47 2021.08.31
37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13 2021.08.28
37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5 2021.08.2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75 2021.08.21
37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4 2021.08.12
37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20 2021.08.07
36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60 2021.07.28
36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86 2021.07.26
36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56 2021.07.21
36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47 2021.07.18
36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44 2021.07.15
36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60 2021.07.08
36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3 2021.07.04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