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고] 재생가능에너지 시대, 정치적 의지가 문제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5812, 2011.05.24 09:57:56
  •  

    "태양, 풍력 등 재생가능에너지가 2050년까지 세계 에너지 공급량의 최대 77%까지 차지하면서 기후변화 대응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유엔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가 오는 5월 말 발간할 계획인 '재생가능에너지와 기후변화에 관한 특별보고서'(SRREN)의 핵심 내용이다.

    보고서 발간에 앞서 IPCC는 지난 5월 9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제11차 제3그룹회의에서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보고서'를 공개했다. 이 요약보고서에 따르면, 재생가능에너지에 드는 비용은 점차 낮아지고 있으며 관련 기술도 눈부신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중이다. 총 164개의 미래 시나리오 가운데 4개를 세부적으로 검토한 결과, 2050년까지 재생가능에너지 생산량은 매년 평균 100 EJ(exajoule=1018 joule=23.88 Mtoe)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처럼 재생가능에너지 확대를 통해 2050년까지 감축 가능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약 2200~5600억 톤으로 추산된다.


    비용은 낮아지고 기술은 눈부신 발전

    보고서는 재생가능에너지 확대에 필요한 투자비용이 2020년까지 1조3600억~5조1000억 달러(약 1500조~5600조원), 2012년부터 2030년까지는 1조4900억~7조1800억 달러(약 1600조~7900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재생가능에너지 기술비용이 저렴해지면서 실제 투자비용은 이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했다.

    2008년 세계 1차 에너지 공급에서 바이오매스(10.2%), 수력(2.3%), 풍력(0.2%), 태양(0.1%), 지열(0.1%), 바다(0.002%) 등 6가지 재생에너지가 차지한 비율은 12.9%였다. 85%는 화석 연료, 2%는 원자력이 차지했다.

    같은해 전력공급에서 재생가능에너지의 비중은 19%(수력 16%, 나머지 3%), 수송연료로는 바이오연료가 2%가량의 비중을 점했다. 난방연료는 땔감 등 전통 바이오매스 17%, 현대식 바이오매스 8%, 태양열과 지열 2% 등 총 27%가 재생가능에너지로부터 공급됐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재생가능에너지의 빠른 성장 속도다. 2009년에는 세계 금융위기의 여파에도 불구하고 전년도 대비 풍력은 32%, 수력 3%, 태양광 53%, 지열 4%, 태양열 온수공급 및 난방 21% 증가했다. 수송연료에서 바이오연료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08년 2%에서 2009년 3%로 늘어났다.

    재생가능에너지의 경제성은 대부분 다른 에너지원에 비해 아직 낮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일부 재생가능에너지원은 이미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한 상태다.

    한 국가 또는 에너지 시장에서 특정 에너지원의 선택기준은 경제성만이 아니다. 환경 및 사회적 요소도 반드시 함께 고려해야 한다. 경제성만 보더라도 모든 외부비용을 계산에 넣었는지가 관건이다.

    보고서는 재생가능에너지가 점차 저렴해지고 있으며, 기술 진보는 재생가능에너지 가격을 더욱 낮추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2℃ 이내로 낮추는 것 가능

    IPCC의 이번 보고서는 세계가 화석연료와 핵에너지로부터 벗어나 재생가능에너지의 시대를 여는 것이 불가능하지 않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논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재생가능에너지에 의지해 약 5600억톤의 이산화탄소를 절감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20%를 차지하는 숲의 파괴를 막을 수만 있다면, 지구 기온 상승폭을 2℃ 이내로 낮추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이 보고서의 견해다.

    결국 문제는 정치적 의지다. 이명박정부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는 12% 수준으로 늘리고, 원자력발전은 48.5%까지 확대하겠다고 한다. 이 계획이 바뀌지 않는 한 '세계 3대 신재생에너지 강국으로의 도약'을 내건 정부의 거창한 목표는 선전용 구호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안병옥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소장)


     

    (2011.05.23, 내일신문) 원문보기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news04/17178/b8a/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6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181 2012.02.17
6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424 2012.02.03
6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086 2012.01.26
5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803 2012.01.10
5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376 2011.12.07
5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062 2011.12.05
5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857 2011.11.15
5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740 2011.11.15
5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949 2011.10.31
5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690 2011.08.04
5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281 2011.07.29
5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767 2011.07.23
5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814 2011.06.20
4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648 2011.05.2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812 2011.05.24
4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790 2011.04.29
4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673 2011.04.27
4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912 2011.04.11
4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950 2011.04.11
4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721 2011.04.1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