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외뉴스] 기후변화가 심화할수록 국가들의 신용평가 하락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69, 2021.04.22 15:20:28
  • 기후변화 때문에 2030년까지 63개국(S&P 글로벌, 무디스, 피치의 신용평가 대상 국가 중 약 절반)의 신용평가지수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과 독일의 학자들이 케임브리지대 베넷 공공정책연구소를 통해 발표한 논문은, ‘현실적인 시나리오’로 불리는 RCP8.5의 가정에 따라 탄소와 기타 오염물질을 꾸준히 배출하면 63개국의 신용평가지수가 2030년까지 평균 1.02단계 하락한다. 2100년까지는 평가대상 중 80개국의 신용평가지수가 평균 2.48단계 하락하며, 신용이 낮아짐에 따라 국가들은 빚을 갚는 데 1,370억~2,050억 달러를 더 써야 한다. 국가의 신용에 영향받는 기업들도 빚이 358~626억 달러 늘어난다. 이에 비해 210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영이 되는 RCP2.6의 경로로 가면 신용평가지수는 약 반 단계만 내려가고 추가되는 금융비용도 230~340억 달러로 감소한다. 논문 저자들은 관련 블로그에서 ‘기후변화의 사회정치적 영향은 고려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결과는 상당히 보수적인 전망이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https://www.reuters.com/article/us-climate-change-ratings-idUSKBN2BA2XW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news02/181281/0ca/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67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5 2021.05.28
67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0 2021.05.28
67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9 2021.05.28
67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9 2021.05.28
67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0 2021.05.28
67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8 2021.05.28
67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2 2021.05.28
67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1 2021.05.28
67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45 2021.04.22
66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6 2021.04.22
66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42 2021.04.22
66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4 2021.04.22
66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4 2021.04.22
66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9 2021.04.22
66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9 2021.04.2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9 2021.04.22
66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58 2021.04.22
66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2 2021.04.22
66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5 2021.04.22
65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5 2021.04.22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