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후영향이 적은 심해 광물을 사용한 전기차 배터리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6606, 2020.10.12 10:35:24
  • 태평양 심해의 클라리온 클리퍼튼 단열대(fracture zone)의 다금속 단괴는 니켈 등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필수적인 네 가지 금속을 단일 광석 안에 함유하고 있다. 현재 이들 광물은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등 대량의 탄소흡수원 지하에서 채굴되고 있다. Journal of Cleaner Production에 발표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에너지전환에 필요한 배터리용 금속 수백만 톤을 심해에 부존하는 다금속 광물로 대체한다면 동일 금속을 육지에서 채굴하는 것보다 기후 영향이 훨씬 적다. 이 논문은 10억 대의 75kWh 전기차 배터리를 NMC811 양극재로 제작할 경우 필요한 네 가지 광물(니켈, 망간, 코발트, 구리)의 수요를 예측하고, 육상에서 채굴하는 경우와 4~6km 깊이 심해상의 금속단괴로 얻을 경우의 기후변화 영향을 비교했다. 금속단괴로 배터리를 생산하면 육상 채굴과 비교하여 인공적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70~75%, 저장탄소 누출위험을 94% 감소시킨다. 이는 116억 톤의 CO₂ 배출량 차이를 의미한다. 66% 확률로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지구온난화를 1.5°C 이하로 유지할 수 있는 탄소예산이 2,350억 톤인 것을 고려하면 이는 상당한 양이다.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news02/178672/3e7/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61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879 2020.12.23
61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875 2020.12.23
61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02 2020.12.23
61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897 2020.12.23
61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16 2020.11.19
61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492 2020.11.19
61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431 2020.11.19
61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184 2020.11.19
61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394 2020.11.19
60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614 2020.11.19
60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606 2020.11.19
60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600 2020.11.19
60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643 2020.10.12
60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607 2020.10.1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606 2020.10.12
60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89 2020.10.12
60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74 2020.10.12
60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26 2020.10.12
60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35 2020.10.12
59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696 2020.09.02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