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럽연합 국가에서 혹독한 가뭄이 7배로 늘어날 수 있다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1996, 2020.09.02 11:02:01
  • 기후변화에 따른 심한 가뭄과 폭염이 지구의 온실가스 흡수능력을 심각하게 떨어뜨린다. 2018~2019년 중부유럽의 가뭄은 이 지역 50%에 악영향을 미쳤고 1,000억 유로(약 142조 원)의 손실을 끼쳤다. Scientific Reports 지에 실린 연구에 의하면, 이번 가뭄은 지난 250년 동안 전례가 없다. 그리고 이 두 해의 여름이 기록상으로 가장 더운 여름이었다. 향후 수십 년 간 기후변화가 지속한다면 그런 2년에 걸친 가뭄의 빈도가 얼마나 증가할지 컴퓨터 모델링으로 연구한 결과, 2051~2100년 사이에 그 빈도가 7배 증가함이 밝혀졌다. 이런 가뭄에 영향을 받는 곡물 생산 농지의 면적은 거의 2배인 4천만 헥타아르(40만 평방킬로미터)에 이를 것이지만, 온실가스 저배출 경로에서는 이 면적이 60% 줄어들 수 있다고 예측했다.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news02/178440/66b/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59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655 2020.09.02
59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605 2020.09.02
59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82 2020.09.02
59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623 2020.09.02
59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156 2020.09.0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96 2020.09.02
59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222 2020.07.07
59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248 2020.07.07
59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179 2020.07.07
58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014 2020.07.07
58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98 2020.07.07
58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020 2020.07.07
58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51 2020.06.05
58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60 2020.06.05
58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2 2020.06.05
58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6 2020.06.05
58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2 2020.06.05
58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85 2020.06.05
58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15 2020.06.05
57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56 2020.04.24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