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억 인구가 2070년경에 사하라와 같은 더운 기후에서 살 수 있다.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115, 2020.06.05 13:40:46
  • 일군의 미국, 중국 유럽 과학자들이 지구 온도 상승을 분석하고 이것을 지난 6천년 간의 평균 기후 조건과 비교한 다음, 2070년경에는 3분의 1 세계인구가 쾌적한 지역 밖에서 수밖에 없는 조건에 처할 것을 밝혔다.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50 후에는 30% 인구가 평균기온 29 이상의 온도를 보이는 지역에서 살게 것이다. 현재는 지구의 육지 1% 미만에서, 대부분 사하라 사막 중에 가장 더운 지역에서 이런 기후를 경험할 있다. 2070년경에 지구 육지의 20% 이런 기후로 변할 있다고 연구자들은 말했다. 지난 6 인류는 환경과 기후가 상대적으로 작은 범위 안에서 변하는 지역 안에서 살아왔다. 연간 평균기온은 13 안팎이었고, 제한 안에서 곡물, 가축, 관개시스템을 개발해왔다. 2070년까지 온실가스가 제약되지 않고 지금처럼 증가한다면 지구 평균온도는 3 오르겠지만, 이미 더운 지역에서 인구증가율이 높고 육지가 바다보다 온도가 오를 것이기 때문에 평균적 인간이 산업화 이전보다 7.5 높은 온도에서 살게 것이다.


    https://www.weforum.org/agenda/2020/05/temperature-climate-change-greenhouse-gas-niche-emissions-hot/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news02/178091/be1/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59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655 2020.09.02
59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605 2020.09.02
59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82 2020.09.02
59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623 2020.09.02
59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156 2020.09.02
59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96 2020.09.02
59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222 2020.07.07
59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248 2020.07.07
59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179 2020.07.07
58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014 2020.07.07
58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98 2020.07.07
58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020 2020.07.07
58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51 2020.06.05
58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60 2020.06.05
58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2 2020.06.05
58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6 2020.06.05
58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2 2020.06.05
58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85 2020.06.0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15 2020.06.05
57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56 2020.04.24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