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주민 지역과 보호 구역의 탄소 배출량이 아마존에서 가장 적어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690, 2020.01.31 14:21:59
  • 아마존 우림 지역 내의 원주민 지역 및 보호 구역은 열대우림의 총 탄소 배출량 중의 10%만을 배출하고 있다고 연구자들이 발표했다. 나무들은 대기에서 이산화탄소를 빨아들이지만 베어진 후에는 불에 타거나 썩을 때 탄소를 방출한다. 미국 국립과학원 저널의 초록에서 발표된 연구는 2003~2016년에 아마존은 대기에 탄소를 배출하는 소스가 되었다고 한다. 이 지역의 흡수와 방출을 계산하면 12.9억톤의 탄소를 배출한다. 이전의 연구는 산림전용(deforestation)에 의한 탄소 배출만 주로 초점을 맞추었지만 새로운 연구는 가뭄과 같은 자연적 요소만이 아니라 숲의 성장을 통한 탄소 흡수도 고려한다. 위성 촬영과 현장 방문으로 얻은 데이터를 사용한 이 연구는 아마존의 3분의 1이 원주민의 토지인데, 원주민의 토지가 가장 낮은 순탄소손실을 낸 것은 이곳의 나무 생장 때문이라고 밝혔다. 순 배출의 90%는 원주민 및 보호 구역 밖에서 나왔다. 탄소 관점에서 발견한 점은 보호 구역 토지와 원주민 지역이 특히 산림전용과 연관된 탄소 배출 증가를 상쇄하는 데 엄청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https://www.reuters.com/article/us-climate-change-forests-amazon-trfn/amazon-emissions-lowest-from-indigenous-and-protected-lands-scientists-say-idUSKBN1ZQ2A3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news02/177330/321/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55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10 2020.01.31
55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18 2020.01.31
55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78 2020.01.3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90 2020.01.31
55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48 2019.12.26
55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47 2019.12.26
55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450 2019.12.26
55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87 2019.12.26
55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06 2019.12.26
54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69 2019.12.26
54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133 2019.11.20
54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62 2019.11.20
54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66 2019.11.20
54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51 2019.11.20
54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80 2019.11.20
54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41 2019.10.24
54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59 2019.10.24
54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26 2019.10.24
54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42 2019.10.24
53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43 2019.10.24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