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외뉴스]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처음 알린 러브조이와 윌슨 타계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189, 2021.12.29 14:46:01
  • 2021년 마지막에, 미국의 보전생물학자 토마스 러브조이와 박물학자(naturalist) 에드워드 윌슨이 하루 차이로 타계했다. 러브조이는 12월 25일에 8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고, 윌슨은 12월 26일에 92년의 생을 마감했다. 러브조이는 생물다양성(biological diversity)이라는 용어를 처음 제안했으며, 가장 먼저 전 지구적 멸종 위기를 경고한 과학자 중 한 명이다. 재자연화(Re:wild)의 최고보전책임자인 러스 미터마이어는 러브조이가 생물다양성과 기후변화를 연결하여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 위대한 사람이었다고 말한다. 곤충학을 전공했고 “오늘날의 다윈”으로 불리는 윌슨은 영국의 박물학자 데이비드 아텐버로우 경과 함께 자연사 및 보전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권위자로 인정받는다. 진화학과 곤충학에서 신기원을 이룬 연구 외에도, 윌슨은 과학계와 종교계를 통합한 지구 보전 운동을 주도했다. 그는 저서가 두 번이나 퓰리처상을 받을 정도로 우아한 글쓰기로도 유명하다.

    https://news.mongabay.com/2021/12/tom-lovejoy-prominent-conservation-biologist-dead-at-80/ 

    https://www.theguardian.com/environment/2021/dec/27/edward-o-wilson-naturalist-modern-day-darwin-dies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news02/1200345/f44/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57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7 2020.04.24
57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65 2020.04.24
57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6 2020.04.24
57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48 2020.04.24
57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39 2020.04.24
57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61 2020.03.27
57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46 2020.03.27
57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0 2020.03.27
57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26 2020.03.27
56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40 2020.03.27
56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70 2020.03.27
56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59 2020.03.02
56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27 2020.03.02
56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15 2020.03.02
56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68 2020.03.02
56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41 2020.03.02
56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09 2020.03.02
56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99 2020.03.02
56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44 2020.01.31
55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91 2020.01.31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