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외뉴스]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처음 알린 러브조이와 윌슨 타계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191, 2021.12.29 14:46:01
  • 2021년 마지막에, 미국의 보전생물학자 토마스 러브조이와 박물학자(naturalist) 에드워드 윌슨이 하루 차이로 타계했다. 러브조이는 12월 25일에 8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고, 윌슨은 12월 26일에 92년의 생을 마감했다. 러브조이는 생물다양성(biological diversity)이라는 용어를 처음 제안했으며, 가장 먼저 전 지구적 멸종 위기를 경고한 과학자 중 한 명이다. 재자연화(Re:wild)의 최고보전책임자인 러스 미터마이어는 러브조이가 생물다양성과 기후변화를 연결하여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 위대한 사람이었다고 말한다. 곤충학을 전공했고 “오늘날의 다윈”으로 불리는 윌슨은 영국의 박물학자 데이비드 아텐버로우 경과 함께 자연사 및 보전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권위자로 인정받는다. 진화학과 곤충학에서 신기원을 이룬 연구 외에도, 윌슨은 과학계와 종교계를 통합한 지구 보전 운동을 주도했다. 그는 저서가 두 번이나 퓰리처상을 받을 정도로 우아한 글쓰기로도 유명하다.

    https://news.mongabay.com/2021/12/tom-lovejoy-prominent-conservation-biologist-dead-at-80/ 

    https://www.theguardian.com/environment/2021/dec/27/edward-o-wilson-naturalist-modern-day-darwin-dies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news02/1200345/15c/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63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815 2010.11.24
63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089 2010.11.24
63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181 2010.11.24
63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230 2010.11.24
63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763 2010.11.24
63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1339 2010.11.24
63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288 2010.11.24
63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3077 2010.11.24
63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2693 2010.11.24
62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336 2010.11.24
62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1226 2010.11.24
62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819 2010.11.24
62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0663 2010.11.24
62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955 2010.11.24
62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181 2010.11.24
62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883 2010.11.24
62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3936 2010.11.24
62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454 2010.11.24
62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1245 2010.11.24
61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561 2010.11.24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