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9/06/2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개소, ‘코펜하겐으로 가는 길’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6004, 2010.11.18 12:12:04
  • 기후변화 대응운동은 환경운동일까, 아닐까?

     

    지난 6월12일 환경재단 레이첼카슨룸에서 창립 기념 세미나를 열고 창립한 기후변화행동연구소(이사장 장재연, 이하 연구소)의 안병옥 소장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답변 배경을 듣고 나면 쉽게 긍정된다.

     

    “지구 역사상 여섯 번째 생물대멸종이 시작됐다는 생물학자들의 보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기후변화 때문입니다. 살기 위해 인류를 비롯한 모든 지구 생명체들이 생존투쟁에 나설 때입니다. 기후변화 대응운동은 생존을 위한 전략행동입니다. 인류라는 한 종의 대 사회 캠페인의 하나로 볼 순 없습니다. 지금은 살기 위해 행동할 때입니다.”

     

    창립 세미나의 첫 발표자는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그는 “세계 180개 나라 중 한국의 인간복지 순위는 28위, 생태복지 순위는 162위에 불과하다.”고 평가하고 생태계의 복지를 획기적으로 늘려야 국가사회적 복지수준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고철환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과학기술력에 바탕한 생태적 현대화를 넘어 시민 주도의 민주주의가 이끄는 지속가능한 발전 담론이 현재 지구촌을 이끄는 지도이념”이라고 전제하고 광범위한 시민 참여로 기후변화와 같은 지구적 환경의제의 해결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올 10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국제기후회담의 합의가 향우 지구의 운명을 가르게 된다는 사실을 전한 안병옥 소장은 “국가 및 1인당 탄소배출량, 소득 대비 배출량 등에서 이미 세계 10위권 안팎에 들어선 한국이 여전히 개도국 인정을 받아 의무감축국에서 빼달라고 호소하는 한국의 기후회담 전략은 논리적 타당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회담과 무관하게 2005년 대비 20퍼센트 이상의 탄소감축을 실천한다는 국가 감축목표를 제시하고, 배출권거래제 도입, 조세중립적인 탄소세로 생태적 세제개혁을 실시해야 한국사회에 미래가 있다.”는 것이다.

     

     

    _N8Q4660_2.jpg

     

     

    이날 창립식 사회를 본 김호철 한울법무법인 대표 변호사는 “연구소가 하려는 많은 일들이 있지만, 그 중심은 시민과 함께 하는 것”이라면서 시민들의 지지를 요청했다. 연구소의 안준관, 이승민 연구원이 낭독한 이날 연구소 창립식 취지문은, 시민들이 미래 생존의 시험대인 기후변화 이슈에서 소외된 현실을 개선하는데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향후 연구소는 「정책연구보고서」 발간을 중심으로 정기강좌를 열고 뉴스레터를 발간할 계획이다. 연구소가 역량을 집중할 정책연구 분야는 국가기후변화대응정책 평가, 생태적 조세개혁, 배출권거래제 중심의 기후변화 비즈니스 연구, 국내외 기후변화 적응정책 분석과 대안 마련, 재생가능에너지 확대 위한 사회전략 개발 등이다.

     

    연구소 고문으로 참여한 윤준하 <6월포럼> 대표는 “한국 기후변화 대응 연구의 민간싱크탱크를 표방하고 출범한 기후변화행동연구소가 저탄소 녹색 신호를 넣고 원자력 우회전을 하는 한국의 현실을 바로잡을 한 계기가 되어야 한다.”며 시민사회의 후원과 참여를 부탁했다.

     

     

    함께사는 길

     

     

     

엮인글 0 http://climateaction.re.kr/about06/397/2e3/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004 2010.11.18
57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493 2010.11.19
57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522 2010.11.19
57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237 2010.11.19
57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040 2010.11.19
57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411 2010.11.19
57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797 2010.11.19
57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106 2010.11.19
57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566 2010.11.19
57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987 2010.11.19
56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632 2010.11.19
56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956 2010.11.19
56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333 2010.11.19
56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678 2010.11.19
56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186 2010.11.19
56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600 2010.11.19
56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202 2010.11.19
56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063 2010.11.19
56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655 2010.11.19
56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561 2010.11.1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