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1년은 재난의 해(?)…자연재해 피해액 2650억 기록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4165, 2011.08.01 16:25:19
  • 올해는 재난의 역사를 다시 쓴 해로 기네스북에 올라야할지도 모른다. 자연재해로 입은 재산 피해액이 6월 말 현재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기후변화행동연구소는 최근 손해보험기업 뮤니크리가 올해 상반기 6개월간 발생한 자연재해 피해액은 이미 2650억 달러라고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사상 최대 재산피해액을 기록했던 2005년의 2200억 달러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피해규모를 올해 발생한 사건별로 살펴보면 지난 3월 일본열도를 강타했던 지진해일은 피해액 2100억 달러, 사상자 1만5500명, 실종자 7300여 명으로 단연 선두를 차지하고 있다.

    뒤이어 2위는 약 200억 달러의 피해액을 기록한 뉴질랜드 지진이었으며 미국 남동부를 폐허로 만든 토네이도와 호주의 홍수피해가 각각 3,4위를 차지했다.

    이에 뮤니크리는 지진이나 쓰나미, 화산폭발 등 지질학적인 사건의 수는 안정화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반면 극한 기상이변의 수는 매우 빠른 속도로 증가해왔다는 점을 들어 기후변화의 영향에 주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최근 수십 년간 증가한 인구와 재산 가치를 계산에 넣는다 하더라도 기후변화를 빼놓고는 자연재해 피해액의 기록적인 증가를 설명할 길이 없다는 것이다.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연구원은 "자연재해로 입게 되는 막대한 경제적 손실로 보험업계는 보험금 지급에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다"며 "보험업계의 입장에서 올해 상반기 6개월은 최악의 해임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2011.08.01, 메디컬투데이, 이슬기 기자) 원문보기

엮인글 0 http://climateaction.re.kr/about06/19594/074/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41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368 2011.07.26
41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513 2011.07.26
41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116 2011.08.01
41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939 2011.08.0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165 2011.08.01
41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707 2011.08.04
41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290 2011.08.04
41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969 2011.08.08
41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050 2011.08.09
41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448 2011.08.10
40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149 2011.08.17
40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120 2011.08.20
40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427 2011.09.06
40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734 2011.09.08
40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9595 2011.09.19
40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672 2011.09.21
40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684 2011.09.22
40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817 2011.09.28
40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077 2011.10.07
40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028 2011.10.0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