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석연료 제로를 꿈꾸는 나라들] 발전량 기준 재생에너지 비율 1.07% 불과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6543, 2011.06.09 11:36:51
  •  

    국내에서 법으로 규정하고 있는 재생에너지는 모두 8가지다. 태양열, 태양광, 바이오, 풍력, 수력, 지열, 해양, 폐기물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간주한다. 이 가운데 산업폐기물소각해 이 과정에서 나오는 열을 활용하는 폐기물에너지의 비중이 가장 높다. 2009년 기준으로 국내 재생에너지 생산량의 74.89%를 차지한다. 이어 수력(9.97%), 바이오에너지(9.54%) 순인데 이 3가지 에너지가 전체 재생에너지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순수한 재생에너지'로 볼 수 있는 풍력(2.42%), 태양광(2.00%), 태양열(0.50%), 지열(0.36%) 등은 2% 내외에 불과하다.

    전체 발전량을 기준으로 보면 재생에너지의 비율은 극미한 수준이다. 2009년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발전량은 461만7,886MWh였는데 이는 그 해 전체발전량(4억3,360만745MWh)의 1.07%수준이었다. 그 중 수력(전체발전량의 0.65%)이 절반 이상이었다. 풍력은 전체발전량의 0.16%, 태양광은 0.13%, 매립지가스는 0.10% 였다. 수력발전을 제외하면 국내 재생에너지 가운데 발전량의 0.5% 이상을 담당하는 재생에너지가 아직 없다는 얘기다.

    안병옥 기후변화행동연구소장은 "우리와 기후 및 자연환경이 비슷한 일본만 해도 2020년까지 전체 전력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는데 우리는 2030년까지 목표치가 10~11%밖에 안 된다"며 "재생에너지의 사용을 당위의 문제로 보고 에너지 정책을 마련하는 선진국과 달리 '원전'밖에는 대안이 없다는 현실론에 안주한 정책 담당자들의 의식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1.06.08, 한국일보, 이왕구 기자) 원문보기

엮인글 0 https://climateaction.re.kr/about06/17385/cec/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45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420 2011.04.07
45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201 2011.04.08
45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529 2011.04.11
45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109 2011.04.11
45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188 2011.04.22
45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539 2011.04.22
45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634 2011.04.22
45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393 2011.04.25
45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501 2011.05.02
45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63 2011.05.03
44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185 2011.05.04
44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837 2011.05.04
44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891 2011.05.11
44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713 2011.05.16
44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473 2011.05.16
44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4170 2011.05.18
44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59 2011.05.23
44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421 2011.05.3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43 2011.06.09
44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130 2011.06.13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