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축 트림·방귀 메탄가스…식단 조절로 줄인다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4198, 2011.04.08 10:03:38
  • 소와 양 등 가축의 식단을 조절하면 이들의 트림과 방귀로 배출되는 메탄가스를 대폭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8일 기후변화행동연구소에 따르면 영국 레딩 대학(Reading University)과 생물환경도시과학연구소(Institute of Biological, Environmental and Rural Sciences)는 소에게 으깬 평지씨(유채의 일종)를 먹일 경우 우유 1ℓ당 메탄 배출량을 20%가량 줄이는 것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연구자들은 25% 정도인 옥수수사일리지(유산균 발효된 다즙질사료)의 비율을 75%로 늘리면 우유 1ℓ당 6%의 메탄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고당분 건초를 먹이면 1㎏당 20%의 메탄 배출을 줄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양들의 식단에 다양한 형태의 귀리를 섞을 경우 메탄 배출량은 3분의 1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2009년 영국의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은 약 5억2000만t으로 세계 10위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농축산 분야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양은 전체의 9%가량 된다.

    소와 양, 염소 등 가축으로부터 배출되는 메탄가스 양은 이 9%의 절반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몇 년 전 덴마크 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소 한 마리의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은 4t으로 승용차 한 대가 내뿜는 2.7t의 1.5배에 달한다. 전 세계 가축이 내뿜는 메탄가스는 연간 1억t으로 전체 메탄가스 발생량의 15~20%를 차지하고 있다.

    공장식 농장에서 사료를 먹고 자란 가축보다 친환경적인 조건에서 자란 가축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적다는 스웨덴의 연구결과도 있다.

    풀을 먹고 자란 소는 사료를 먹고 자란 소보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40% 적고 에너지 사용량도 85% 적다는 것이다.

     

     

    (2011.04.08, 뉴시스, 배민욱 기자) 원문보기

엮인글 0 http://climateaction.re.kr/about06/15016/1ae/trackback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45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420 2011.04.0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198 2011.04.08
45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529 2011.04.11
45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109 2011.04.11
45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188 2011.04.22
45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539 2011.04.22
45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634 2011.04.22
45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393 2011.04.25
45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501 2011.05.02
45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63 2011.05.03
44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7185 2011.05.04
44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830 2011.05.04
44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5891 2011.05.11
44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705 2011.05.16
44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3473 2011.05.16
44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4170 2011.05.18
44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57 2011.05.23
44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8417 2011.05.31
44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542 2011.06.09
44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6129 2011.06.13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