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나라 1인당 생태발자국 세계 149개국 중 29위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21600, 2012.06.01 13:11:33
  • 세계야생동물기금(WWF)이 최근 발표한 ‘2012 살아있는 지구 보고서(Living Planet Report 2012)’에 따르면, 2008년 우리나라 1인당 생태발자국은 4.6 헥타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계 149개국 가운데 29번째로서, 세계 평균 2.7 헥타르에 비해 약 1.7배 높고 독일(30위, 4.53 헥타르)과 일본(37위, 4.14 헥타르)을 앞지른 수준이다. 북한의 1인당 생태발자국은 1.28 헥타르로 조사돼 세계 113위를 기록했다.

     

     

    그림2.jpg

    국가별 1인당 생태발자국 순위(1-40위)

     

    1인당 생태발자국(ecological footprint)은 각국 국민 한사람의 일상생활이 자연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토지 면적으로 환산한 수치다. 높을수록 그만큼 생태계 훼손이 크다는 것을 뜻한다. 1위부터 3위는 카타르(11.68 헥타르), 쿠웨이트(9.72 헥타르), 아랍에미리트(8.44 헥타르) 등 중동의 산유국들이 차지했다. 미국과 중국은 각각 5위(7.19 헥타르)와 72위(2.1 헥타르)를 기록해 큰 격차를 보였다. 

     

    세계야생동물기금에 따르면, 현재 인류가 사용하는 자원 소비 규모는 지구 1.5개가 있어야 지속될 수 있는 양이다. 현재의 추세가 지속된다면 인류는 2030년에 지구 2개, 2050년에는 지구 3개를 필요로 하게 된다. 전 세계 생태발자국은 1966년 이래 약 두 배 정도 증가했다. 잘사는 나라들과 가난한 나라들의 생태발자국은 각각 5.6 헥타르, 1.14 헥타르를 기록해, 그 격차가 약 5배 정도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국 생태발자국.jpg

     

    우리나라 1인당 생태발자국(gha: 글로벌 핵타르)

     

    우리나라의 1인당 생태발자국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어업 세계 11위, 탄소배출 18위(국가 총량은 세계 7위), 토지개발 48위, 농업 53위, 산림 82위, 축산업 83위로 분석됐다. 높은 생태발자국의 원인이 주로 어업과 탄소배출량에서 비롯된 것임을 말해준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최도현 연구원).

     


엮인글 3 http://climateaction.re.kr/index.php?mid=news01&document_srl=26755&act=trackback&key=bf8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20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4681 2012.06.21
20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3058 2012.06.2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1600 2012.06.01
19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4070 2012.05.07
19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3491 2012.04.23
19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7878 2012.04.23
19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8184 2012.04.22
19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47006 2012.04.07
19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5959 2012.04.03
19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1854 2012.03.21
192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5885 2012.03.01
19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002 2012.02.29
19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6606 2012.02.15
189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5573 2012.02.15
188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044 2012.01.20
187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9370 2012.01.10
186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8244 2012.01.09
185 기후변화행동연구소 14203 2011.12.29
184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6871 2011.12.29
183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0601 2011.12.12
태그